해군콘텐츠 REPUBLIC OF KOREA NAVY

성웅 이순신

옥포해전

옥포해전
  • 세력 : 1592. 5. 7
  • 시기 : 아군 91척, 적군 50여척
  • 전과 : 적선 26척 격침, 아군피해 무
  • 의의 : 최초의 해전. 무저항의 안심속에 기습공격으로승리.
  • 진두 지휘 및 첫 승리로 사기 앙양

사천해전

사천해전
  • 세력 : 1592. 5. 29
  • 시기 : 아군 26척, 적군 13척
  • 전과 : 적선 13척 격침, 아군 피해 무
  • 의의 : 최초로 거북선 사용(구선돌격장). 지형,조수를 이용한 유인작전. 개인적인 공훈보다는
  • 전체적인 성공 독려(이순신 등 일부 부상)

당포해전

당포해전
  • 세력 : 1592. 6. 2
  • 시기 : 아군 26척, 적군 21척
  • 전과 : 적선 21척 격침, 아군 피해 무
  • 의의 : 적정과 지형 관찰을 통한 정보 획득. 경계의 원칙 실용(탐망선 외양 배치로 기습 대비 및 주력대는 거북선을 선두로 공격 개시). 화력 집중위 원칙 실용(거북선으로 적 기함인 누각대선에 화력 집중 공격

당항포 1차해전

당항포 1차해전
  • 세력 : 1592. 6. 5
  • 시기 : 아군 51척, 적군 26척
  • 전과 : 적선 26척 격침, 아군 피해 무
  • 의의 : 전선 3척 포구내 지형 정찰 및 전선 4척을 도주 왜선 격멸 및 왜군 지원 함선 대비 복병으로 배치. 주민 보호 및 왜군 육상 도피 방지를 위한 후퇴 및 함대를 좌우 분산 이동 후 협격하여 섬멸

한산해전

한산해전
  • 세력 : 1592. 7. 8
  • 시기 : 아군 56척, 적군 73척
  • 전과 : 왜선 47척 격침, 12척 나포
  • 의의 : 양측 전력 대부분이 투입된 대해전. 지형을 고려하여 판옥선 5-6척으로 유인, 전술적

안골포해전2

안골포해전2
  • 세력 : 1592. 7. 10
  • 시기 : 아군 56척, 적군 42척
  • 전과 : 적선 42척 격침, 아군 피해 무
  • 의의 : 함대를 외양배치 및 주력 및 후속으로 3분. 유인작전 미반응으로 조 편성하여 포구내로 번갈아가며 연쇄 공격. 모든 화력을 왜군 기함인 층각선에 집중. 지리적으로는 불리한 여건이었으나 작전 지휘의 승리

부산포해전

부산포해전
  • 세력 : 1592. 9. 1
  • 시기 : 아군 173척, 적군 470 여척
  • 전과 : 적선 128척 격침, 아군 피해 무
  • 의의 : 왜선 집결지인 부산포 공격을 위해 강한 사전 훈련 및 야간 이동 실시. 장사진(종렬진) 편성하여 전선 격파를 위한 치열한 장기 포화전. 사후 대책 고려 및 적 후퇴로를 개방하기 위하여 일단 귀향. 수륙공격의 필요성에 대한 장계 올림.

웅포해전

웅포해전
  • 세력 : 1593. 3.3 - 4.3
  • 시기 : 아군 89척, 적군 40척
  • 전과 : 적군 100명 사살, 아군 통선 2척 전복
  • 의의 : 육군 요청 거절로 자체 병력 이용. 제포 및 안골포 좌우 상륙 공격 및 경쾌선 15척으로 주력대를 편성하여 돌진. 육전에만 사용되었던 비격진천뢰를 전선위에 장착하여 활용. 백성들의 농사 및 전력 정비차 귀향.

당항포 2차해전

당항포 2차해전
  • 세력 : 1594. 3. 4
  • 시기 : 아군 124척, 적군 50여척
  • 전과 : 적선 31척 격침, 아군 피해 무
  • 의의 : 불의사태에 대비한 예비대 편성. 경쾌선 31척 선발하여 은밀 기동 공격. 주력대의 퇴로를 차단 및 해상의 주요 수로를 장악하여 함대의 위용 과시. 이순신의 삼도수군통제사 임명으로 명령계통 일원화

장문포해전

장문포해전
  • 세력 : 1594. 9.29 - 10.4
  • 시기 : 아군 50여척, 적군 117척
  • 전과 : 적선 2척 격침, 아군 피해 무
  • 의의 : 초군 수백명을 산을 통하여 공격토록 함. 선봉선 파견하여 해전을 유도하고 주력 중군은 후속 배치. 육군의 무능 및 왜군의 응전 회피 및 방어 위주 전술로 전과 미미. 금토패문 답서 후 작전 강행

칠전랑해전

칠전랑해전
  • 세력 : 1597. 7. 16
  • 시기 : 아군 삼도수군 268척
  • 전과 : 조선 수군 거의 궤멸
  • 의의 : 7년 임진왜란 중 조선 수군이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참패를 당한 해전. 원균의 음주 태만으로 배설의 안전 구역 이동 건의 무시. 이억기 등 지휘관 및 대부분의 군사 전사. 전선 12척만 탈출(원균 사망)

명량해전

명량해전
  • 세력 : 1597. 9. 16
  • 시기 : 아군 12척, 적군 330여척
  • 전과 : 적선 31척 격침
  • 의의 : 일자진(횡열진) 편성 공격. 주변 해역의 지형 및 시간대별 조류 변동을 고려하여 출전시간 조정. 죽음을 불사한 임전무퇴의 정신으로 정유재란의 전환점 마련

노량해전

노량해전
  • 세력 : 1598. 11. 18- 19
  • 시기 : 아군 83척(명나라 63척 포함), 적군 200 여척
  • 전과 : 적군 200여척 격침, 이순신 전사
  • 의의 : 이순신 전사. 전 함대를 좌우로 나누고 주위 섬에 복병 배치 후 야간 기습 공격. 퇴로가 차단된 왜선들의 최후 발악으로 근접전의 일대 혼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