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콘텐츠 REPUBLIC OF KOREA NAVY

성웅 이순신

제원 및 설명

거북선 <제원>
  • 제작소 : 한국 해군 정비창
  • 배수량 : 150톤
  • 건조일자 : 1999.10.30
  • 홀수 : 1.4 m (4.5척)
  • 전장 : 34.2m(113척)
  • 함포 : 14문
  • 선체높이 : 6.4m(21척)
  • 승조원 : 130명
  • 선폭 : 10.3m(34척)
  • 속력 : 약7노트
<설명>

거북선은 서기 1591년에 당시 전라좌수사였던 이충무공(이순신 장군의 시호)께서 일본의 침입이 있을 것을 예견하여 건조한 당대무비의 전선(戰船)이다.
거북선의 크기는 그 당시의 전선과 거의 같으나, 효율적인 전투력을 고려하여 건조된 점이 특수하다. 선체는 2치에서 1자에 이르는 두꺼운 목재를 사용하여 매우 튼튼하게 하고, 개판 위에는 판자와 철감을 덮고 쇠못을 꼽아 적이 발 붙일 곳이 없게 하였으며, 안에서는 밖을 바라볼 수 있어도 밖에서는 안을 들여다 볼 수 없도록 설계하였다.
또한 16개의 노와 2개의 돛을 겸용하여 항해하였고, 돛대는 세웠다 뉘었다 할 수 있었으며, 선수에는 용머리 모양을 만들어 포 구멍을 두었고, 선미에는 거북의 꼬리 모양을 붙여 그 아래에 포 구멍을 내었으며, 선체 좌우에는 각각 6개의 포 구멍을 두었는데, 그 전체의 모양이 대략 거북과 같았으므로 그 명칭을 거북선이라 하였다.
전투시에는 거적으로 쇠못을 덮고 돌진하였는데, 적병이 뛰어 들다가는 쇠못 끝에 찔려서 죽었으며, 또 에워싸고 업습하려 하면 전.후.좌.우에서 일시에 총포를 쏘아 범접을 못하게 하면서 종횡무진으로 적선을 격파하였다.
거북선은 임진왜란(1592~1598) 때 이충무공의 지휘 아래 1592년 5월 29일 사천해전을 비롯하여 당포, 한산, 부산 등 여러 해전에서 선봉 돌격선으로 출전하여 수 많은 왜선을 여지없이 격파하고 제해권을 장악하는 데 크게 공헌하였다.

통제영 거북선

통제영 거북선
  • 밑판 10매, 길이 64척 8촌, 머리쪽 넓이 12척, 허리쪽 넓이14,5척, 꼬리쪽 10.6척
  • 좌우 현판 7매, 높이 7.5척, 최하 제1판 길이 68척(차차 길어져 최상 7판 113척, 두께 4촌)
  • 노판 4매, 높이 4척, 2판 좌우 현자포 구멍 1
  • 축판 7매, 높이 7.5척, 윗넓이 14.5척, 아래넓이 10.6척, 6판 한가운데 직경 1.2척 구멍으로 타를 꽂음.
  • 좌,우현 난간 제작, 난간머리 횡량을 건너 질러 뱃머리 앞에 닿게 함. 난간에 판자깔고 둘레에 패를 꽂았으며 패 위에 또 난간을 만들어 뱃전 난간부터 패 위 난간까지 높이 4.3척
  • 패 위 난간 좌우 11매 판자 덮고 뱃 등에 1.5척 틈으로 돛대 보관 편리
  • 거북머리는 길이 4.3척, 넓이 3척, 속에 유황 및 염초 태워 적 혼미케 함 .
  • 좌,우 노 각 10개씩, 좌,우 패에 22개씩 구멍을 뚫었으며 12개의 문 만듬.
  • 거북머리 위 2개의 포 구멍의 그 아래에 2개의 문과 문 옆에 포 구멍 각 1개
  • 좌,우 복판 각각 12개의 포 구멍
  • 좌,우 포판 아래 12간 방 - 2간은 철물 간직, 3간은 화포,궁시,창,검 간직, 나머지 19간은 군사들의 휴식처로 사용.
  • 왼쪽 포판 위 방 1간은 선장 거처, 오른쪽 포판의 방 1간은 장령 거처.

전라좌수영 거북선

전라좌수영 거북선 전라좌수영 거북선의 치수와 길이 및 넓이 등은 통제영 거북선과 거의 같으나 다만 거북머리 아래 또 귀두를 붙였으며, 복판위에 거북무늬를 그렸고, 좌우에 각각 2개씩의 문이 있으며, 거북머리 아래 2개의 포 구멍이 있고, 현판 좌우에 각각 10개씩의 포 구멍을 내었고, 복판 좌우에 6개씩의 포 구멍이 있고, 좌우의 노는 각각 8개씩이다.실제 임진왜란시 건조 사용한 거북선 척수는 3척으로 임진장초에 기록되어 있으며, 이후 1770년(영조 46년)에 40척으로 가장 많았고 1817년(순조 17년)까지 18척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탑승인원은 최소 125명 이상 130여명으로 충만되었으며, 노 범선인 관계로 속력은 대략 6 Knots 정도인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나라 문헌에는 거북선이 철갑선이라는 명확한 기록이 없으나 일본측 기록에 철갑의 기록이 있으며, 근대 전함과 거의 같은 개념을 가진 획기적인 돌격전투함이라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