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해군-해양경찰 정책회의
글번호
205136
등록일
2019.08.05
글쓴이
관리자
조회수
544
  • 해군-해양경찰 정책회의게시물의 첨부이미지
  • 해군과 해양경찰은 지난 2일 충남 계룡대 해군본부에서 ‘제3회 해군 대(對) 해경 정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정책회의는 두 기관이 2016년 발간한 ‘해군·해경 정책서’의 정책과제 추진현황을 평가하고 교류·협력을 활성화하고자 마련됐다. 

    해군·해경 정책서는 해군과 해경의 상호운용성 증진과 해양안보 분야 교류협력에 관한 최상위 기획문서다. 

    이종호(소장) 해군본부 정보작전참모부장과 서승진(경무관) 해경청 경비국장 주관으로 열린 회의에는 해군본부 작전·훈련차장, 군수기획과장, 안전·재난관리과장 등과 해경청 경비과장, 해상교통관제과장, 장비기획과장 등 두 기관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두 기관은 이번 회의에서 다양한 해상 상황에 대한 협력체계 강화 방안을 협의했다. 

    특히 북한 선박의 서해 북방한계선(NLL) 남하와 관련해 실시간으로 정보를 공유하는 방안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또 두 기관은 비군사적 해양위협 대응 협력체계와 전방위적 해양안보역량 강화, 해군·해경 상호운용성 확대를 위한 전력 건설 기반 구축, 해양안보·안전 법령 정비 등 4개 분야의 정책과제가 정상적으로 진행되는지도 평가했다. 

    회의에서 해군은 작전상황 공유시스템 구축과 협조체계 강화, 주변국 함정·항공기 활동 감시와 정보공유, 해양 유관 기관 간 협의체 구성, 해경 신규 함정에 해군 재활용 함포 탑재 등을 요청했다. 

    해경은 해군 전진기지 공동사용, 해경 표면공급잠수(SSDS·Surface Supply Diving System)·감압챔버 장비 검사·정비, 합동작전 수행을 위한 상호 연락관 파견 등을 요청했다. 

    이 정보작전참모부장은 “동북아시아는 바다를 둘러싸고 주변국 간 갈등이 심화하고 경쟁 영역이 확대되고 있어 이에 대한 대비가 철저히 필요하다”며 “해군·해경 정책회의에서 뿌린 작은 씨앗이 우리의 해양주권 수호와 해양강국을 위한 정부의 해양정책을 강력히 뒷받침할 수 있는 거목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승회 기자 lgiant61@dema.mil.kr


    게시판 검색
    최신 마지막